알 듯 모를 듯 크리스마스에 대해 궁금한 모든 것



알 듯 모를 듯 크리스마스에 대해
궁금한 모든 것

오늘날 크리스마스는 종교를 떠나 세계인이 즐기는 축제가 됐다.
반짝이는 전구를 보며 사람들은 일상의 고단함을 잠시 내려놓고 사랑과 감사의 의미를 떠올린다.
그렇게 크리스마스는 행복하고 아름다운 시간으로 자리잡았다.
그래서 궁금한 것들이 많다. 답을 찾아보았더니 크리스마스를 둘러싼 이야기 속에는 인류의 역사와 문화가 숨어져 있었다.
바로 그 산타의 선물 같은 이야기 보따리를 펼친다
글. 편집실



크리스마스는 언제부터 시작됐으며, 왜 12월 25일일까?


크리스마스는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는 기념일이지만, 성서에는 그 탄생일이 정확하게 기록돼 있지 않다. 하지만 4세기 중엽 교황 율리우스 1세가 이를 12월 25일로 공인하면서, 현재까지도 대부분의 그리스도인들은 12월 25일을 예수의 탄생일로 기리고 있다. 이 날을 탄생일로 정한 이유로는 2가지 설이 전해지는데, 그중 하나가 로마 동지(冬至) 축제에서 기원했다는 것이다. 로마에서는 하루 해가 가장 짧았다가 다시 길어지기 시작하는 동지를 기점으로 농경신 사투른(Saturn)과 태양신 미트라(Mitra)를 숭배하는 축제가 거행됐는데, 이 축제의 날을 길하게 여겨 크리스마스로 정했다는 설이다.




크리스마스는 언제부터 시작됐으며, 왜 12월 25일일까?


크리스마스는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는 기념일이지만, 성서에는 그 탄생일이 정확하게 기록돼 있지 않다. 하지만 4세기 중엽 교황 율리우스 1세가 이를 12월 25일로 공인하면서, 현재까지도 대부분의 그리스도인들은 12월 25일을 예수의 탄생일로 기리고 있다. 이 날을 탄생일로 정한 이유로는 2가지 설이 전해지는데, 그중 하나가 로마 동지(冬至) 축제에서 기원했다는 것이다. 로마에서는 하루 해가 가장 짧았다가 다시 길어지기 시작하는 동지를 기점으로 농경신 사투른(Saturn)과 태양신 미트라(Mitra)를 숭배하는 축제가 거행됐는데, 이 축제의 날을 길하게 여겨 크리스마스로 정했다는 설이다.




산타는 누구이며, 왜 굴뚝으로 들어와 양말에 선물을 넣어줄까?


크리스마스가 되면 모두가 기다리는 그분! 산타클로스의 기원을 찾으려면 3세기에 현존했던 성 니콜라스란 사람을 알아야 한다. 오늘날 터키에 해당하는 파타라에서 태어난 그는 평생 아프고 가난한 이들을 돌보며 지내 사후 성자(Saint)라는 호칭을 받게 된다. 그의 이름 성 니콜라스(St. Nicholas)는 네덜란드어로 Sinter Klass라 하는데, 미국으로 건너가 산타클로스(Santa Claus)가 됐다고 전해진다. 또 그는 자신의 선행을 드러내지 않으려고 밤에 어려운 이웃의 집을 찾아가 굴뚝을 통해 금화를 던졌는데, 그 금화가 우연히 벽에 걸려있던 양말 속으로 들어갔다고 한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매년 크리스마스가 되면 양말을 걸어두는 이유다.

루돌프는 어떻게 탄생하게 됐을까?


루돌프는 1939년 미국 몽고메리워드 백화점에서 제작한 동화책의 주인공으로 세상에 알려졌다. 이 그림책의 작가는 백화점 직원인 로버트 루이스 메이로, 당시 그는 암투병을 하는 아내와 슬퍼하는 딸을 위해 이 책에 매진했다고 한다. 원래 루돌프 이야기의 저작권은 백화점 측이 갖고 있었으나, 백화점에서 이를 로버트 루이스 메이에게 양도했고, 십여 년 뒤 그의 매부인 조니 마크스가 루돌프 동화를 노래로 만들어 1949년 빌보드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그렇게 루돌프는 지금도 크리스마스를 대표하는 캐릭터로 사랑받고 있다.

크리스마스를 더욱 황홀하게 만드는 불멸의 캐롤송은?

2020년 12월 19일자 빌보드 핫100 차트 1위는? 머라이어 캐리가 1994년에 발표한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다. 2017년 미국의 한 순위 사이트에서 크리스마스 캐롤 베스트10을 공개했을 때도 이 노래는 2위를 차지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렸다. 당시 1위로 선정된 곡은 바비 헬름스의 ‘Jingle Bell Rock’인데, 무려 1957년 10월에 공개된 버전이다. 이 노래의 경우, 역시나 불멸의 크리스마스 영화로 손꼽히는 <나홀로 집에 2> OST에도 삽입돼 더욱 친근한 느낌이다.

크리스마스를 X-mas라 하는 이유는 뭘까?

흔히 크리스마스를 줄여서 X-mas라고 쓰기도 하는데, 크리스마스(Christmas)는 라틴어 그리스도(Christus)와 모임(massa)의 합성어로,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는 모임을 의미한다. 그리고 X-mas에서 X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영어 알파벳 X가 아니다. 그리스어로 그리스도를 뜻하는 XPI∑TO∑의 첫 글자 X를 의미한다. 이것으로 왜 크리스마스를 X-mas로 쓰는지 답이 됐을 것이다.

산타와 편지를 주고받는 방법이 있다고?

그렇다. 해마다 12월이 되면 전 세계에서 보낸 편지가 쌓이는 마을이 있다. 바로 산타클로스의 고향마을, 핀란드 로바니에미다. 1985년 핀란드 우편국이 ‘산타 편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우편 서비스도 시작됐다. 산타마을우체국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편지에 답장을 써주는 것이다. 놀랍게도, 강원도 화천에는 산타클로스우체국 대한민국 본점도 있다. 10월말까지 산타클로스에게 보내는 편지를 산타클로스우체국 대한민국 본점에 접수하면, 그해 크리스마스 시즌에 산타의 답장을 받을 수 있다. 이미 10월말이 지났다고 아쉬워할 필요는 없다. 지금 편지를 보내면 내년 크리스마스 시즌에 답장을 받을 수 있으니 말이다. 산타클로스우체국 대한민국 본점 주소는 ‘강원도 화천군 화천읍 산수화로 10’이다.

외국의 기념일인 크리스마스가 우리나라 공휴일로 지정된 시기는?


우리나라에 크리스마스를 처음 소개한 이는 1884년 한 개신교 선교사라고 알려져 있다. 당시엔 국내에 들어온 선교사들끼리 크리스마스를 기리는 식이었지만, 배재학당과 정동예배당 등에서 성탄절 행사가 열리면서 자연스럽게 우리 국민들에게도 크리스마스가 전파됐다. 1887년 독립신문에 크리스마스 관련 공고문이 실렸을 정도. 일제강점기 시절 총독부가 크리스마스 행사를 금지하기도 했지만, 1945년 해방 이후 미군정에 의해 처음으로 크리스마스가 공휴일로 지정됐다. 그리고 1949년 기독교인이었던 이승만 대통령이 12월 25일을 ‘기독 탄생일’이란 이름으로 법정공휴일로 지정했다.

크리스마스트리는 언제부터 꾸몄을까?


16세기 독일의 어느 크리스마스 이브, 한 목사가 숲 속을 걷다가 침엽수 가지 사이로 새어 들어오는 별빛의 영롱한 아름다움에 매료됐다. 그는 자신의 집에 이를 재현하고자 나무를 베어 집으로 가져와 촛불을 걸었다. 이후 기독교인들이 목사의 행동을 따라하면서 크리스마스트리 꾸미기가 유행처럼 번져갔다. 그 목사의 이름은 바로 오늘날 종교 개혁가로 알려진 마틴 루터다. 크리스마스트리의 유래에 대한 또 다른 이야기도 있다. 고대 로마인들이 동짓날을 기념하기 위해 푸른 상록수 가지를 꺾어 집으로 가져와 장식했다는 설이다.

크리스마스는 왜 이브를 따로 기념할까?


크리스마스는 특이하게도 당일뿐 아니라 전날도 함께 기념한다. 그 이유는 초기 기독교에서 하루란 ‘전날의 일몰부터 다음 날의 일몰’을 의미했기 때문이다. 때문에 12월 24일을 크리스마스 이브라 칭하며 기념했는데, 여기서 이브(eve)는 저녁을 뜻하는 evening의 줄임말이다. 참고로 우리나라에서도 크리스마스 이브는 특별한 대접을 받았다. 독재정권 하에서 이뤄진 통행금지가 1년 중 유일하게 풀린 날이 바로 크리스마스 이브였기 때문이다.

‘메리 크리스마스’의 나라별 인사말은?


Merry Christmas는 크리스마스 때 주고받는 가장 유명한 인사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를 의미로 풀어 ‘즐거운 성탄절 보내세요’라 하고, 스페인에서는 ‘펠리즈 나비다(Feliz Navidad)’라 말한다. 또 프랑스에서는 ‘조이유 노엘(Joyeux Noel)’, 독일에선 ‘프로헤 바이나흐텐(Forhe Weinachten)’, 이탈리아에서는 ‘부온 나딸레(Buon Natale)’, 중국에서는 ‘셩딴지에꽈일레(圣诞节快乐)’라고 인사한다. 의미는 대부분 비슷하다.

2021.12.01

알 듯 모를 듯 크리스마스에 대해 궁금한 모든 것
오늘날 크리스마스는 종교를 떠나 세계인이 즐기는 축제가 됐다.
반짝이는 전구를 보며 사람들은 일상의 고단함을 잠시 내려놓고 사랑과 감사의 의미를 떠올린다.
그렇게 크리스마스는 행복하고 아름다운 시간으로 자리잡았다.
그래서 궁금한 것들이 많다. 답을 찾아보았더니 크리스마스를 둘러싼 이야기 속에는 인류의 역사와 문화가 숨어져 있었다.
바로 그 산타의 선물 같은 이야기 보따리를 펼친다
글. 편집실

 

크리스마스는 언제부터 시작됐으며, 왜 12월 25일일까?

크리스마스는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는 기념일이지만, 성서에는 그 탄생일이 정확하게 기록돼 있지 않다. 하지만 4세기 중엽 교황 율리우스 1세가 이를 12월 25일로 공인하면서, 현재까지도 대부분의 그리스도인들은 12월 25일을 예수의 탄생일로 기리고 있다. 이 날을 탄생일로 정한 이유로는 2가지 설이 전해지는데, 그중 하나가 로마 동지(冬至) 축제에서 기원했다는 것이다. 로마에서는 하루 해가 가장 짧았다가 다시 길어지기 시작하는 동지를 기점으로 농경신 사투른(Saturn)과 태양신 미트라(Mitra)를 숭배하는 축제가 거행됐는데, 이 축제의 날을 길하게 여겨 크리스마스로 정했다는 설이다.

 

 

산타는 누구이며, 왜 굴뚝으로 들어와 양말에 선물을 넣어줄까?

크리스마스가 되면 모두가 기다리는 그분! 산타클로스의 기원을 찾으려면 3세기에 현존했던 성 니콜라스란 사람을 알아야 한다. 오늘날 터키에 해당하는 파타라에서 태어난 그는 평생 아프고 가난한 이들을 돌보며 지내 사후 성자(Saint)라는 호칭을 받게 된다. 그의 이름 성 니콜라스(St. Nicholas)는 네덜란드어로 Sinter Klass라 하는데, 미국으로 건너가 산타클로스(Santa Claus)가 됐다고 전해진다. 또 그는 자신의 선행을 드러내지 않으려고 밤에 어려운 이웃의 집을 찾아가 굴뚝을 통해 금화를 던졌는데, 그 금화가 우연히 벽에 걸려있던 양말 속으로 들어갔다고 한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매년 크리스마스가 되면 양말을 걸어두는 이유다.

루돌프는 어떻게 탄생하게 됐을까?

루돌프는 1939년 미국 몽고메리워드 백화점에서 제작한 동화책의 주인공으로 세상에 알려졌다. 이 그림책의 작가는 백화점 직원인 로버트 루이스 메이로, 당시 그는 암투병을 하는 아내와 슬퍼하는 딸을 위해 이 책에 매진했다고 한다. 원래 루돌프 이야기의 저작권은 백화점 측이 갖고 있었으나, 백화점에서 이를 로버트 루이스 메이에게 양도했고, 십여 년 뒤 그의 매부인 조니 마크스가 루돌프 동화를 노래로 만들어 1949년 빌보드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그렇게 루돌프는 지금도 크리스마스를 대표하는 캐릭터로 사랑받고 있다.

크리스마스를 더욱 황홀하게 만드는 불멸의 캐롤송은?

2020년 12월 19일자 빌보드 핫100 차트 1위는? 머라이어 캐리가 1994년에 발표한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다. 2017년 미국의 한 순위 사이트에서 크리스마스 캐롤 베스트10을 공개했을 때도 이 노래는 2위를 차지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렸다. 당시 1위로 선정된 곡은 바비 헬름스의 ‘Jingle Bell Rock’인데, 무려 1957년 10월에 공개된 버전이다. 이 노래의 경우, 역시나 불멸의 크리스마스 영화로 손꼽히는 <나홀로 집에 2> OST에도 삽입돼 더욱 친근한 느낌이다.

크리스마스를 X-mas라 하는 이유는 뭘까?

흔히 크리스마스를 줄여서 X-mas라고 쓰기도 하는데, 크리스마스(Christmas)는 라틴어 그리스도(Christus)와 모임(massa)의 합성어로,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는 모임을 의미한다. 그리고 X-mas에서 X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영어 알파벳 X가 아니다. 그리스어로 그리스도를 뜻하는 XPI∑TO∑의 첫 글자 X를 의미한다. 이것으로 왜 크리스마스를 X-mas로 쓰는지 답이 됐을 것이다.

산타와 편지를 주고받는 방법이 있다고?

그렇다. 해마다 12월이 되면 전 세계에서 보낸 편지가 쌓이는 마을이 있다. 바로 산타클로스의 고향마을, 핀란드 로바니에미다. 1985년 핀란드 우편국이 ‘산타 편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우편 서비스도 시작됐다. 산타마을우체국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편지에 답장을 써주는 것이다. 놀랍게도, 강원도 화천에는 산타클로스우체국 대한민국 본점도 있다. 10월말까지 산타클로스에게 보내는 편지를 산타클로스우체국 대한민국 본점에 접수하면, 그해 크리스마스 시즌에 산타의 답장을 받을 수 있다. 이미 10월말이 지났다고 아쉬워할 필요는 없다. 지금 편지를 보내면 내년 크리스마스 시즌에 답장을 받을 수 있으니 말이다. 산타클로스우체국 대한민국 본점 주소는 ‘강원도 화천군 화천읍 산수화로 10’이다.

외국의 기념일인 크리스마스가 우리나라 공휴일로 지정된 시기는?

우리나라에 크리스마스를 처음 소개한 이는 1884년 한 개신교 선교사라고 알려져 있다. 당시엔 국내에 들어온 선교사들끼리 크리스마스를 기리는 식이었지만, 배재학당과 정동예배당 등에서 성탄절 행사가 열리면서 자연스럽게 우리 국민들에게도 크리스마스가 전파됐다. 1887년 독립신문에 크리스마스 관련 공고문이 실렸을 정도. 일제강점기 시절 총독부가 크리스마스 행사를 금지하기도 했지만, 1945년 해방 이후 미군정에 의해 처음으로 크리스마스가 공휴일로 지정됐다. 그리고 1949년 기독교인이었던 이승만 대통령이 12월 25일을 ‘기독 탄생일’이란 이름으로 법정공휴일로 지정했다.

크리스마스트리는 언제부터 꾸몄을까?

16세기 독일의 어느 크리스마스 이브, 한 목사가 숲 속을 걷다가 침엽수 가지 사이로 새어 들어오는 별빛의 영롱한 아름다움에 매료됐다. 그는 자신의 집에 이를 재현하고자 나무를 베어 집으로 가져와 촛불을 걸었다. 이후 기독교인들이 목사의 행동을 따라하면서 크리스마스트리 꾸미기가 유행처럼 번져갔다. 그 목사의 이름은 바로 오늘날 종교 개혁가로 알려진 마틴 루터다. 크리스마스트리의 유래에 대한 또 다른 이야기도 있다. 고대 로마인들이 동짓날을 기념하기 위해 푸른 상록수 가지를 꺾어 집으로 가져와 장식했다는 설이다.

크리스마스는 왜 이브를 따로 기념할까?

크리스마스는 특이하게도 당일뿐 아니라 전날도 함께 기념한다. 그 이유는 초기 기독교에서 하루란 ‘전날의 일몰부터 다음 날의 일몰’을 의미했기 때문이다. 때문에 12월 24일을 크리스마스 이브라 칭하며 기념했는데, 여기서 이브(eve)는 저녁을 뜻하는 evening의 줄임말이다. 참고로 우리나라에서도 크리스마스 이브는 특별한 대접을 받았다. 독재정권 하에서 이뤄진 통행금지가 1년 중 유일하게 풀린 날이 바로 크리스마스 이브였기 때문이다.

‘메리 크리스마스’의 나라별 인사말은?

Merry Christmas는 크리스마스 때 주고받는 가장 유명한 인사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를 의미로 풀어 ‘즐거운 성탄절 보내세요’라 하고, 스페인에서는 ‘펠리즈 나비다(Feliz Navidad)’라 말한다. 또 프랑스에서는 ‘조이유 노엘(Joyeux Noel)’, 독일에선 ‘프로헤 바이나흐텐(Forhe Weinachten)’, 이탈리아에서는 ‘부온 나딸레(Buon Natale)’, 중국에서는 ‘셩딴지에꽈일레(圣诞节快乐)’라고 인사한다. 의미는 대부분 비슷하다.

NEWSLETTER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종합물류유통기업 Global Smart SCM Provider
현대글로비스의 이야기를 전달드립니다